column G

G의 4월 독서목록 및 간결한 서평 (G's Book Review, April 2013)

by Gyool posted May 02, 20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G의 4월 독서목록 및 간결한 서평 (G's Book Review, April 2013)


<혼자가 편한 사람들의 관계 심리학>
데보라 잭 지음, 이수연 옮김, 2012, 한국경제신문사

혼자가편한사람들의관계심리학(20130415).jpg

'내성적인' 사람에 대해 설명한다는 이 책.
하지만 내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저자가 주장하는 '내성적인'의 정의가 너무 조작적이다.
저자 스스로가 계속해서 내성적인 사람이라 주장하는데
(그 유일한 이유는 바로 스스로가 혼자 있을 때 에너지가 충전된다는 것. 사실 그의 '주장'일 뿐이라 검증조차 힘들다.).
그건 마치 매운것을 못 먹는 사람이
'나 정도만 먹어도 사실은 매운거 잘 먹는거야'라고 우기는거랑 비슷해 보인달까.
게다가 저자가 '내성적인' 사람들의 특성을 '장점'으로 설명하면서도,
궁극적으로는 '인간관계'를 잘 가꿔야한달까, 표현을 잘해야한달까.
결국 흔한 '자기계발서'로 치닫고 있다는 점도 좀 웃기다.
도대체 저자가 주장하는 내용에는 어떤 근거가 있는가?
그저 "내가 잘 아는데, 이건 원래 그런거야" 정도밖에 안되는 책.



<성숙자반>
이재철 지음, 2007, 홍성사

성숙자반(20130407).jpg

이재철 목사님의 신학을 집대성한 책이라 할만하다.
내용은 지루한 면이 없잖아 있지만,
신앙의 '장성한 분량'을 목적하는 기독인이라면 꼭 한번 꼼꼼히 읽어볼만한 책이다.




<한국 개신교 근본주의>
배덕만 지음, 2010, 대장간

한국개신교근본주의(20130424).jpg

<혼자가 편한..> 책과 비슷한 느낌이다.
한국 개신교의 정치적 현황을 잘 파악하고 있기는 하나,
그 모든 '좋지 않은 상황'의 원인을 근본주의에 가져다 끼우는 근거가 무엇인가?
오히려 내가 볼 때 한국 기독교의 정치적 행보에 있어서의 문제점들은,
근본주의에서 기인하는 하는 것이 아니라 '우경화'가 문제이며,
누가뭐래도 '우경화'는 '근본주의'와 전혀 별개의 것이다.
두가지가 같은 궤를 하는 것은 그저 '연역적 방법론'정도가 아닌가?
그런 것이라면 조금 더 우겨서 기독교=보수주의라고 해도 될 법하다.
도대체 그런 셈법은 어디서 나오는 것인지.
글빨은 좀 세울줄 알지만, 근간없는 감정적인 논리로 엮어낸 책이라는 느낌을 지울수가 없다.
한번 더 곱씹어 볼 만한 시대정신은 인정하지만, 딱 거기까지.




<미생> 1~6권
윤태호 지음, 2012~2013, 위즈덤하우스

미생(201304).jpg

이 웹툰을 보면서 내가 취업을 준비할 때,
그리고 입사를 하자마자 적응할 때 느꼈던 것들을 다시한번 느낄 수 있었다.
만화로도 독자로 하여금 이런 감정을 끌어낼 수 있다니.
과장된 면이 없잖아 있긴 하지만, 취업준비생-사회초년생이라면 누구나 공감할만한,
하지만 얕지만은 않은 그런 이야기.
그냥 재미로 만화를 볼 요량이라면 이왕이면 이 웹툰을 보면 어떨까. 추천한다.




<티베트의 즐거운 지혜>
욘게이 밍규르 린포체 지음, 류시화·김소향 옮김, 2009, 문학의숲
티베트의즐거운지혜(201304).jpg 

불교와 명상에 대해 충실히 잘 정리한 책이다.
특히, '나'를 아는 것이 '내가 고통당하는 순간'을 파악하는 것에서 시작한다는 내용은 매우 탁월하다.
어쩌면 기독교에도 매우 필요한 내용이지만,
기독교 자체로서는 갖지 못한 뛰어난 방법론이랄까.
하지만 그 이상 눈길을 끌만한 것은 찾아볼 수 없다는 점이 아쉬웠다.
기독교도 함께 안고 있는 문제이긴 하지만,
그들이 주장하는 그대로의 삶을 살 수 있다면 분명 '무언가'를 얻을 수 있다.
하지만 그 '무언가'를 이벤트 성으로 경험하고 지나는 것이 아닌,
삶의 근간으로 끌고 들어오는 것은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즉, 불교와 명상이 그 자체로 목적이 되어야만 그들이 말하는 그 '무언가'를 얻을 수 있다.
('무언가'를 얻기 위해서는 내 삶의 일부 또는 전체를 내놓아야 한다는 의미이다.)
쉽게 말해서, 좋은 말이긴 한데 이를 삶의 도구로 쓰고자 하는 이들에게는 그닥 현실성이 없다는 것이 한계.
그런 면에서 사실, '다 알고 있는 이야기'를 잘 정리해 써놓은 듯한 느낌도 든다.
하지만 어찌되었든, 불교가 무엇인지- 명상이 무엇인지- 궁금한 사람들에게는 기초도서로 활용될 만하다.




tag. 성숙자반, 이재철목사, 이재철 목사님, 백주년기념교회, 100주년기념교회, 홍성사, 초신자반, 미생1, 미생2, 미생3, 미생4, 미생5, 미생6, 미생7, 미생8, 미생9, 미생10, 김태호, 욘게이 밍규르 린포체, 스님, 류시화, 김소향, 티베트의 즐거운 지혜, 티벳, 티배트, 불교, 참선, 명상, 티벳불교, 티베트불교, 달라이라마, 성철스님, 한국불교, 한국 개신교 근본주의, 한국개신교근본주의, 대장간, 배덕만, 진보주의, 크리스쳔, 크리스천, 한국 기독교, 한국교회, 혼자가 편한 사람들의 관계심리학, 혼자가편한사람들의관계심리학, 데보라 잭, 이수연, 데보라잭, 한국경제신문, 문학의 숲, 윤태호 만화가, 웹툰, 아직 살아있지 못한 자, 윤태호 작가, 다음웹툰, 북리뷰, 북서평, 책서평, 책리뷰, book review, 독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