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04
    Jul 2013
    22:23

    결혼에 대한 단상 [왜 청춘은 힐링에 열광하는가 시리즈]

    결혼에 대한 단상 [ 청춘은 왜 힐링에 열광하는가 시리즈 3 ] https://www.facebook.com/columnofG/posts/133030633571810 얼마 전에 쓴 '힐링과 가치관'에 대한 글과 '외로움에 대한 단상'과 이어지는 주제로서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자 한다. 나이를 먹은 것인지, 주변에 결혼하는 사람들 만큼이나 이혼하는 사람들의 소식도 심심치않게 들려온다. 그리고 이런 소식들을 접할 수록 이에 대한 내 고민의 깊이도 깊어진다.       지난 힐링과 가치관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도 언급했듯이, 언젠가부터 사람들은 결혼을 단순히 규모의 경제에 의한 생활비 절감방안으로 여기거나, 혹은 남편·아내를 맞이함을 통해서 서로가 가지지 못한 것을 교환하며 시너지를 발생시키는 계약으로 여기는 것이 만연하게 되었다. 결혼을 계속 이렇게만 대하다보니 결혼적령기에 있는 청년들은 결혼을 고민하기에 앞서 자신의 스펙을 시장가치에 맞게 저울질하며 평가하고, 스펙이 모자라는 것을 깨닫게 된 사람들은 자신이 원하는 스펙을 얻기까지 결혼에 대한 고민을 무기한 보류하거나 엄두도 내지 못한 채 낙심하게 되는 것이 보통이다. 스펙이 좋은 편이라고해도 사정이 넉넉치는 않다. 열심히 저울질해서 산출된 자신의 가치에 대비한 상대의 가치를 평가하며 끊임없이 비교하고 판단...
    Categorycolumn G ByGyool Reply3 file
    Read More
  2. 04
    Jul 2013
    22:11

    외로움에 대한 단상 [왜 청춘은 힐링에 열광하는가 시리즈]

    외로움에 대한 단상 [왜 청춘은 힐링에 열광하는가 시리즈]  https://www.facebook.com/columnofG/posts/131754467032760   인간의 근원적 성향 중 뿌리 뽑을 수 없는 본질적인 성향이 있다면 그것은 바로 외로움이리라. 우리가 흔히 생득적 욕구라 말하는 식욕, 성욕, 수면욕 등은 모두, 나를 이루는 물리적-비물리적 요소들의 결핍을 채우기 위한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사실에 비추어볼 때 외로움에 관련된 욕구(관계욕, 타인의 인정에 대한 욕구, 명예욕, 지배욕 등)는 우리 존재의 근원적 불완전함을 증명한다.       오호라, 우리는 불완전하다. 그러하다. 나는 불완전하다.       하지만, 우리가 앞서 열거한 생득적 욕구를 평생토록 부분적-단기적으로 만족시키거나 제어하는 것 외에는, 욕구의 발생에 대한 제어에 대해서는 할 수 있는 일이 없는 것처럼, 나는 나의 존재적 불완전함을 부분적-단기적으로 충족시키거나 제어하는 것 외에는, 내 불완전함의 해결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없다.     게다가, 이에 관한 비극을 심화시키는 요소도 있다. 그것은 바로, 누구나 자기의 생존을 위해 스스로를 사랑하는 본성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나는 누구보다도 가장 적날하게 나의 불완전함을 알고 있다. 그리고 나는 그런 나를 사랑한다. 그렇기에 내가 나를...
    Categorycolumn G ByGyool Reply0 file
    Read More
  3. 23
    Jun 2013
    23:50

    왜 청춘은 '힐링'에 열광하는가

    진정한 '힐링'은 '인생에 대한 선순환적 가치관'에 대한 담론으로부터 시작된다. 유명 서점들이 계산대 앞에 늘어놓은 자기개발서들의 띠지에 적힌 카피 키워드를 보면 '올해의 키워드'를 어렵지 않게 가늠할 수 있다. 올해, 대중의 감성을 사로잡은 키워드는 단연 '힐링'. 잠깐 팔리다 말 흔한 베스트셀러, 싸구려 인터넷기사, 그저 트랜드에만 편승해서 사람들의 도마에 잠깐 오르고 사라지는 문장들 속에 '힐링'이 범람하고 있다.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고학력 세대이면서도 역사상 가장 저 취업률에 허덕여야만 하는 세대. 그러면서도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여유로운 시대(열매와 거품의 시대)를 살았던 부모세대를 가진 이유로 이해받지 못하고, 적절한 멘토조차 찾기 힘든 세대. 이 세대가 상처를 가지고 있다는 말은 어느정도 맞는 것 같다. 하지만 문제는 그 '힐링'이란 단어로 포장되어 돌아다니고 팔리는 이야기들의 내용에 있다. 과연 사람들의 상처가 그저 취직과 돈 때문일까. 나는 이 시대의 상처가 경제적 문제가 아닌 핵가족화와 그로인한 관계의 파편화, 개인주의화로 부터 기인한다고 생각한다. 쉽게 말해서, 우리 세대는 외롭다. 지독하게 외롭다. 그러면서도 사람들과 섞이기를 거부한다. 게다가 부모와 우리 세대간의 갈등은 서로를 이해하기 힘든 만큼 골이 깊...
    Categorycolumn G ByGyool Reply0 file
    Read More
  4. 02
    Jun 2013
    00:11

    G의 5월 독서목록 및 간결한 서평 (G's Book Review, May 2013)

    G의 5월 독서목록 및 간결한 서평 (G's Book Review, May 2013)   <예수와 함께한 저녁식사 2> 데이비드 그레고리, 최종훈 옮김, 2012, 포이에마  <예수와 함께한 저녁식사> 원작과 이어지는 스토리이면서, 더 심층적인 신앙의 결을 다룬다는 점이 흥미롭다. 하지만 전작 흥행에 숟가락 얹으려는 의도가 너무 묻어나는 점이 아쉽다. 1편이 초신자에게 도움이 되었다면, 2편은 교회생활을 오래해서 지친 경험이 있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된다. 1편 처럼 쉽고 공감가는 '스토리'로 신앙을 이야기 한다는 점에서 효과는 상당할 것이다.       <스물아홉생일, 1년 후 죽기로 결심했다> 하야마 아마리, 장은주 옮김, 2012, 예담    ‘제1회 일본감동대상’ 대상작으로 유명한 이 작품. 꽤 괜찮은 대학을 나오고도 젊은 시절 인생의 기로에서 잘못된 선택 한 번으로, 벗어나기 힘든 비정규직의 굴레에 빠져든 한 여자가 등장한다. 도심 속 원룸에 쳐박힌 그녀의 삶은 외롭고 비참하다. 29살이 되던 생일날 그녀는, 1년 후 라스베거스에 가서 모아둔 돈을 모두 쓰고 자살하기로 마음먹고, 그 날로부터 '화려한 마지막 날'을 위해서 최선을 다해 살게 된다.  '완벽한 인생의 가이드라인'은 아니지만, 인생에 있어서 '목적'이 주는 효용에 대해 '절절하게' 설명하는데에 이만한 이야기가 ...
    Categorycolumn G ByGyool Reply0 file
    Read More
  5. 02
    May 2013
    23:11

    G의 4월 독서목록 및 간결한 서평 (G's Book Review, April 2013)

    G의 4월 독서목록 및 간결한 서평 (G's Book Review, April 2013) <혼자가 편한 사람들의 관계 심리학> 데보라 잭 지음, 이수연 옮김, 2012, 한국경제신문사 '내성적인' 사람에 대해 설명한다는 이 책. 하지만 내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저자가 주장하는 '내성적인'의 정의가 너무 조작적이다. 저자 스스로가 계속해서 내성적인 사람이라 주장하는데 (그 유일한 이유는 바로 스스로가 혼자 있을 때 에너지가 충전된다는 것. 사실 그의 '주장'일 뿐이라 검증조차 힘들다.). 그건 마치 매운것을 못 먹는 사람이 '나 정도만 먹어도 사실은 매운거 잘 먹는거야'라고 우기는거랑 비슷해 보인달까. 게다가 저자가 '내성적인' 사람들의 특성을 '장점'으로 설명하면서도, 궁극적으로는 '인간관계'를 잘 가꿔야한달까, 표현을 잘해야한달까. 결국 흔한 '자기계발서'로 치닫고 있다는 점도 좀 웃기다. 도대체 저자가 주장하는 내용에는 어떤 근거가 있는가? 그저 "내가 잘 아는데, 이건 원래 그런거야" 정도밖에 안되는 책. <성숙자반> 이재철 지음, 2007, 홍성사 이재철 목사님의 신학을 집대성한 책이라 할만하다. 내용은 지루한 면이 없잖아 있지만, 신앙의 '장성한 분량'을 목적하는 기독인이라면 꼭 한번 꼼꼼히 읽어볼만한 책이다. <한국 개신교 근본주의> 배덕만 지음, 2010, 대장간 <혼자...
    Categorycolumn G ByGyool Reply0 file
    Read More
  6. 06
    Apr 2013
    23:45

    G의 3월 독서목록 및 간결한 서평 : 템테이션 외 5권 (G's Book Review, March 2013)

    G의 3월 독서목록 및 간결한 서평 : 템테이션 외 5권 (G's Book Review, March 2013) <템테이션> 더글라스 케네디 지음, 조동섭 옮김, 2012, 밝은세상 더글래스 케네디의 <빅 픽처>에서 아쉬웠던 부분, 예컨대 단조로운 스토리 전개 방식이라든가, 뒤로 갈수록 급격하게 닫히는 플롯 등이 획기적으로 개선된 작품. 반전도 상당하고 플롯은 더욱 탄탄해졌을 뿐더러, 더글래스 케네디 특유의 빠른 전개로 인한 박진감은 더욱 견고해졌다. 다만, 최근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더글래스 케네디의 작품은 물론, 이와 비슷한 부류로 평가 받고 있는 귀욤뮈소 등, 이런 작품들은 읽을 땐 정말 재밌지만 읽고나면 도대체 이 소설이 뭘 의미하는지, 세상을 향한 어떤 의미있는 메시지를 던지고 있는 것인지 도통 감이 오지 않는 다는 것이 단점이다. 다시말해, 그저 헐리우드 영화 한편 을 본 듯, 재미 이상의 것을 찾을 수 없다는 것이다. <예수와 함께한 저녁식사> 데이비드 그레고리 지음, 서소울 옮김, 2008, 포이에마 이정도 두께의 책으로, 이정도의 방대한 분량의 복음을, 이정도의 깊은 농도로, 이정도로 쉽게 전달할 수 있는 책이 또 있을까. 유치한 구성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깊이 고민해보면 이 이상으로 잘 전달할 장르도 구성도 흔하지 않다. 새신자는 물론 기존의 신자도, 그...
    Categorycolumn G ByGyool Reply0 file
    Read More
  7. 06
    Apr 2013
    23:27

    G의 2월 독서목록 및 간결한 서평 : 죽음이란 무엇인가 외 4권 (G's Book Review, February 2013)

    G의 2월 독서목록 및 간결한 서평 : 죽음이란 무엇인가 외 4권 (G's Book Review, February 2013) <죽음이란 무엇인가> 셸리 케이건 지음, 박세연 옮김, 2012, 엘도라도 전지전능한 척하는데에는 성공했지만, 과학자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했다. '과학'이란 어디까지나 귀납적이다. 그 태생적 한계를 무시한 채 귀납으로 연역을 뒤엎고자 한 이 책은, 지팡이모양 사탕으로 뜨거운 물을 휘젓는 것과 같은 과오를 저지르고야 말았다. 왜 그리도 똑똑한 사람이 왜 그리도 멍청한 것일까. 하는 안타까움과 깝깝함에 내 얼굴이 다 붉어졌다. 궁금하다면 말리진 않겠지만, 어쩌다 한 권 책을 읽는 사람이라면 이 책에 귀중한 당신의 독서시간을 쏟지 않길 바란다. <나는 죽고 예수로 사는 사람> 유기성 지음, 2008, 규장 ISFJ 또는 ISTJ 성격을 가진, 크리스찬 초신자에게 가볍게 권하고 싶은 책. (마치 감기환자에게 판피린을 권하듯. 머리아픈 회사동료에게 아스피린을 권하듯.) 더 이상의 서평은 없다. <행복의 조건> 조지 베일런트 지음, 이시형 감수, 이덕남 옮김, 2010, 프런티어 최근에 내가 가장 흡족해했던 <내가 알고 있는 걸 당신도 알게된다면>과 흡사한 구성의 책이지만, 그 보다는 조금 더 '실례'에 치중한 편집이 특징이다. 내용은 <내가 알고..>보다 더 알차다. 하지만 MBTI...
    Categorycolumn G ByGyool Reply0 file
    Read More
  8. 06
    Apr 2013
    23:18

    G의 1월 독서목록 및 간결한 서평 : 고흐의 재발견 외 6권 (G's Book Review, January 2013)

    G의 1월 독서목록 및 간결한 서평 (G's Book Review, January 2013) <고흐의 재발견> 빈센트 반 고흐 H. 안나 수 (엮음) 지음, 이창수 옮김, 2011, 시소커뮤니케이션즈 반고흐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꼭 한번 읽어볼만하다. 반고흐는 흔히 말년에 정신병원에 입원하면서 이상해진 정신으로 그림을 그려 유명해진 사람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반고흐가 평생을 통해 동생인 테오와 주고받은 편지들을 엮어놓은 이 책을 보고나면, 그가 얼마나 철저하게 그림을 위해 자기개발에 집중하며 살았는지를 알 수 있다. 짠하고 나타난 천재가 아닌, 열심과 노력의 결실로서의 천재 반고흐를 발견할 수 있는 책. 추천한다. <무엇을 위해 살 것인가> 윌리엄 데이먼 지음, 한혜민·정창우 옮김, 2012, 한국경제신문사 내가 쓴 책인줄 알았다. 인간발달분야 세계 3대 석학이라는 하버드대의 윌리엄데이먼 박사가 쓴 책. 내가 평소 생각하고 말하던 내용, 그리고 멘토링과 강연을 통해 하고다니는 말을 깔끔하게 깊이있게 정리해놓은 유일한 책이지 싶다. '고귀한 목적'(내 언어로 하자면 질적비전)을 가진 사람은 어떤 직업을 갖더라도 성취가 높으며, 그러한 사람은 직업적 부분이 아닌 곳에서도 성취가 뛰어나다. 그리고 종교는 그러한 '고귀한 목적'을 구체화하는데 아주 뛰어난 촉매제가 된다. ...
    Categorycolumn G ByGyool Reply0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