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 Culture

뮤지컬 * 지하철 1호선

by Gyool posted Jan 21, 200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작품성 : ★★★★
구성미 : ★★★☆
참신함 : ★★★★
총합점 : ★★★★ << 시사성/역사성/교훈성 충만.
 
 
대학로 그린학전소극장
2008. 1. 16. 水. pm 7:30
 
 
(어느정도의 스토리가 포함되어있으니,
볼 계획이 있는 분들은 읽어보지 말 것.)
 
 
지하철에 타는 순간 개성을 잃고
객체화 된 '지하철에 탄 한 사람'으로 전락하는 서민들.
그들은 신문에 머리를 꼬아 박은 채, 신문이 지껄이는대로
세상을 일률적으로 흡.수.하는 우매한 대중으로 재탄생된다.
 
그들이 관심을 갖는것은 1분이라도
더 빨리 지하철에서 내려 처자식 얼굴을 보는 것,
집에 돌아가 샤워를 하고 박찬호 경기를 보는 것 따위.
 
누가 정권을 잡고있건, 지하철역사에서
어떤 사람이 선로에 뛰어들어 자살을 하건,
어느것도 그들에게 인격을 깨워주는 신호가 되지 못한다.
 
그들은 그저 같은 같은 말과 생각을 되풀이하고,
치졸하고 더럽고 작고 저렴한 생각들
(음란, 관음증, 알량한 사치)에 휩싸여 있을 뿐이다.
 
물론, 그런 사람들일지라도 지하철 밖을 나가는 순간
개개인의 인간성을 회복하고
각자의 사연을 지닌 '사람'으로 복귀한다.
 
청소부 아줌마, 휴가나온 군인,
집나간 마누라를 향해 탄식하는 걸인.
 
하지만, 그래봐야 그들은 힘없는 서민일 뿐이다.
 
 
 
그들을 대표하는 인물로 창녀 '걸레씨'가 나온다.
그녀는 '서민중의 서민'으로 살아가지만,
안경씨의 이상적이고 아름다운
혁명적 설파에 감동하여 꿈을 갖고 살아간다.
그녀가 가장 무서워 하는 것은
그 이상의 세계를 설파하는 안경씨가 자신앞에서
그 꿈을 무너트리는 것.
 
그 안경씨가 걸레씨의 이상적인 인간이
아니라는 것이 드러나는 순간, - 걸레씨의 꿈이 무너지는 순간-
걸레씨는 지하철 선로에 몸을 던지고,
서민들이 간직한 민주주의와 자본주의에 대한 혁명의
아름다운 찬양론도 그 자리에서 처참하게 무너진다.
서민들이 간직하고 살아가는 민주주의와 자본주의에 대한
아름다운 혁명적인 파라다이스는 과연
가르치는 자마저 뭣도 모르고 떠들어댄 헛소리 였을 뿐인 것인가.
 
 
이 뮤지컬엔 왠간한 소외계층이 모두 출동한다.
연변여인, 외국인노동자, 장애인(소년소녀가장), 실직가장,
창녀, 창녀촌 총무, 과부, 걸인, 청소부, 가출청소년, 잡상인,
보험설계사, 시간강사 등...
수없이 등장하는 그들은 확실히 우리 시대의 어두운 면을
명확하게 보여주며, 그들의 코믹한 연기 이면엔
목청찢어지는 애환이 숨겨져 있다.
우리 주변, 애써 구석진 곳을 찾지 않아도
쉽게 찾을 수 있는 소외와 무관심의 교차,
실상 그 둘 모두에게서 쉽게 벗어날 수 없는 서민들.
아이러니하게도 그들은 모두 두가지에 포함 되어있으면서도
서로의 삶에는 관심이 없다.
 
 
 
어쩌면, 이 작가가 말하고자 했던 것은
위를 향한 혁명의 목소리가 아니었다.
 
지하철을 이용하는 사람은 서민이지만,
그 사업을 시행한 시행사는 막대한 이문을 남긴
재벌로 탄생되는 모순적인 '지하철' 처럼,
 
서로 같은 처지에서도 서로를 둘러 볼줄 모르는
서민층 내부의 모순된 우매함을 향해 각성의
경종을 울리고 싶었던게 아닐까.
(사실 그래봐야 필자의 생각엔 서민 내부층의
왠간한 결속만 가지고선 어느것도 변하지 않는다.)
 
 
 
안경씨가 사이비로 판명나긴 했지만,
그가 말한 한마디는 서민들이 살아가는데 힘이되는
싸구려 명언이 되기에 충분했다.
"죽는 것이 용기가 아니라, 사는 것이 용기이다."
 
또, 뭔가 사연 깊어보이던 포장마차
아줌마의 유쾌-해보이는-한 한마디도
극빈층의 삶을 대편하기에 충분했다.
"아침에 일어났을때 몸이 아프다는 걸 느낄 수 있다는건
내가 살아있다는 증거이다."
 
어쩌면, 2부에 등장한 강남 사모님 4명이 함께 노래하던
"요즘 애들은 너무 아무것도 몰라"라는 말이
그들이 의도한 그 의미가 아니라,
작가가 말하고자했던 '그 의미'가 아니였을까.
 
그 만큼, 이 작품은 어느정도의 역사적 인식과
사실적 체험론이 생생하고 풍푸하게 담겨있다.
다만, 플롯의 과정과 결말상 회의주의로
빠질 수 있다는게 가장 아쉬운 점.
 
 
 
7시 반에 시작한 'Rock Musical' 지하철 1호선(Line 1)은
밤 10시 반이 되어서야 막을 내렸다.
 
뮤지컬 치고 3시간의 길이가 심하게 긴 편은 아니었지만,
좁은 소극장에서 공연하는 작은 공연치고는 꽤나 긴 길이였다.
하지만 생각보다 3시간의 길이가 그렇게 지겹지는 않았다.
 
유명세가 괜히 생겨난 것은 아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던
지하철 1호선. 다른 한편으로는 이렇게 사회성 짙은 공연이
3000회를 넘기는 장기 공연이 될 수 있었다는 것이
우리 사회의 어떠한 모순적인 단면을 보여주는 것 같아
희망과 씁쓸함이 교차한 공연이었달까.
 
다만, 너무 많은 내용을 짧은 세시간에
모두 보여주기위해 갖은 애를 쓰는 바람에
뮤지컬공연의 공연성을 크게 살릴수 있는
퍼포먼스에 비중을 크게 두지 못한 것이 아쉽다.
차라리 1, 2, 3부 정도로 나눠서 공연했다면
어땠을까하는 아쉬움이 남는 대목.
 
특히나 뒤로 갈수록, 앞의 모자란 느낌을
다른 방식으로라도 채우고 싶었던 모양인지
별 내용이나 퍼포먼스없이 애잔함을 피우기
위해 애쓴 모양이 역력한데,
그런 구성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루즈하고 답답하게 만드는
구석도 조금은 엿보였다는게 옥의 티라면 옥의 티라 하겠다.

 

2008. 1. 17.
GyoolGoon

Who's Gyool

profile

 

Have I not commanded you? Be strong and courageous. Do not be terrified

do not be discouraged, for the LORD your God will be with you wherever you go.

 Joshua 1' 9"




  1. 21
    Jan 2009
    22:43

    퍼포먼스 * B Show

    작품성 : ★★ 구성미 : ★★☆ 참신함 : ★★★★ 총합점 : ★★★☆ <<내맘대로 2007 07 14 대학로 ziller hole 심장 깊숙히 울리는 비트, 내 심장처럼 플로어 위에서 바쁘게 굴러가던 B-boy와 B-girl 들의 무릎과 손바닥, 그리고 발자욱. 축복받은 몸은 그렇게 좁은 무대 위에서 아깜없이 자신을 보여주는 것으로 대사를 대신했다. 구성이 조금은 덜 치밀한것이 흠이었지만, 실험적인 무대에서 장르조차 어정쩡한 무대를 마련한 그들의 노고에 박수를 보낸다. GyoolGoon
    CategoryReview : Culture ByGyool Reply0 file
    Read More
  2. 21
    Jan 2009
    21:54

    뮤지컬 * 지하철 1호선

    작품성 : ★★★★ 구성미 : ★★★☆ 참신함 : ★★★★ 총합점 : ★★★★ << 시사성/역사성/교훈성 충만. 대학로 그린학전소극장 2008. 1. 16. 水. pm 7:30 (어느정도의 스토리가 포함되어있으니, 볼 계획이 있는 분들은 읽어보지 말 것.) 지하철에 타는 순간 개성을 잃고 객체화 된 '지하철에 탄 한 사람'으로 전락하는 서민들. 그들은 신문에 머리를 꼬아 박은 채, 신문이 지껄이는대로 세상을 일률적으로 흡.수.하는 우매한 대중으로 재탄생된다. 그들이 관심을 갖는것은 1분이라도 더 빨리 지하철에서 내려 처자식 얼굴을 보는 것, 집에 돌아가 샤워를 하고 박찬호 경기를 보는 것 따위. 누가 정권을 잡고있건, 지하철역사에서 어떤 사람이 선로에 뛰어들어 자살을 하건, 어느것도 그들에게 인격을 깨워주는 신호가 되지 못한다. 그들은 그저 같은 같은 말과 생각을 되풀이하고, 치졸하고 더럽고 작고 저렴한 생각들 (음란, 관음증, 알량한 사치)에 휩싸여 있을 뿐이다. 물론, 그런 사람들일지라도 지하철 밖을 나가는 순간 개개인의 인간성을 회복하고 각자의 사연을 지닌 '사람'으로 복귀한다. 청소부 아줌마, 휴가나온 군인, 집나간 마누라를 향해 탄식하는 걸인. 하지만, 그래봐야 그들은 힘없는 서민일 뿐이다. 그들을 대표하는 인물로 창녀 '걸레씨'가 나온다. 그녀는 '서민중의 서민'으...
    CategoryReview : Culture ByGyool Reply1 file
    Read More
  3. 21
    Jan 2009
    21:49

    뮤지컬 * 로미오와 베르나뎃

    작품성 : ★★☆ 구성미 : ★★☆ 참신함 : ★★☆ 총합점 : ★★☆ 나루아트센터 2008. 7. 30. 水. pm 8:00 로미오와 줄리엣의 스토리를 현대적으로 새롭게 구성한 작품. 역시!싶었던 나루아트센터의 음향과 멋진 음악. 하지만 그에 비해 좀 가볍게 느껴졌던 스토리와 약간은 아쉬웠던 연기력. 새로운 시도는 아름다웠지만, 리메이크는 전작을 뛰어넘지 못한다는 소릴 뛰어넘기엔 미지근한 면이 없지 않았던 아쉬운 작품. 2008. 12. 26. GyoolGoon
    CategoryReview : Culture ByGyool Reply0 file
    Read More
  4. 18
    Jan 2009
    03:23

    Daum의 새로운 서비스, 스카이뷰와 로드뷰!

    CategoryReview : IT and ByGyool Reply9 file
    Read More
  5. 18
    Jan 2009
    01:41

    ♬ 싸구려 커피 - 장기하와 얼굴들

    * 싸구려 커피 - 장기하와 얼굴들 싸구려 커,피를 마시-인다- , 미지근해 적,잖이 속이, 쓰-려온다 , 눅눅한 비-닐-장판-에- , 발바닥이 쩍,달라 붙었다 떨-어진다 , 이제는 아-무렇지 않-어- , 바퀴벌레 한-마리 쯤 쓱, 지-나가도 , 무거운 매-일 아침-엔- , 다만 그저 약,간의 기침이 멈-출 생각을 않-는다 , 축축한 이불-을 갠다 , 삐걱대는 문을 열고- 밖에 나-가본다 , 아직 덜- 갠- 하-늘이 너무- 가까워 숨,쉬기가 쉽,질 않다, 수 만번- 본 것만 같,다 , 어지러워 쓰러질 정도로- 익숙하-기만 하-다 , 남은 것,도 없-이 텅빈 나-를- 잠-근-다아 - - 싸구려 커,피를 마시-인다- , 미지근해 적,잖이 속이, 쓰-려온다 , 눅눅한 비-닐-장판-에- , 발바닥이 쩍,하고 달라 붙었,다가 떨-어진다 , 뭐 한 몇-년간 / 세숫대야-에 / 고여있는 / 물 마냥 / 그냥 완-전히 썩어가지고 / 이거는 뭐 / 감각이 없어 / 비가 내리면 / 처마- 밑에서 / 쭈그리고 앉아서 / 멍-하니 그냥 가만히 / 보다보면은 / 이거는 뭔가 / 아니다 싶어 / 비가 그쳐도 희끄므레죽-죽-한 저게 / 하-늘이라고 머리 위를 뒤덮고 있-는-건지 / 저건 뭔가 / 하-늘이라고 하기에는 뭔-가 / 너무 낮게 / 머리카락에 / 거의 닿게 / 조그만 뛰어도 정수리를 꿍,-하고 찧을 것 / 같은데 / 벽장 속 제-습제는 벌써 꽉 차 있...
    CategoryReview : Culture ByGyool Reply2 file
    Read More
  6. 16
    Jan 2009
    16:51

    창의성을 요구하는 사회, 다양성을 해치는 사회

    ▲ EBS 다큐프라임 <창의성을 찾아서> - 3부 : 함께 만드는 세상의 변화 언젠가부터 우리 사회는 IQ(지적능력 지수)가 아닌 EQ(창의력 지수)를 요구하기 시작했다. 우리 사회가 어느 정도 유수 국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만큼의 성장을 이룩하고 글로벌 경쟁체제의 한 일원으로 편입되면서, '선진문물/사상'을 수용하는 것으로부터 성장동력을 찾는 일이 한계에 다달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러한 사회적 요구와는 달리 우리 교육은 변하지 못하고 있다. 창의력을 요구하는 시대의 조류에 대응한다는 것이 기껏해야 부잣집 자식들의 EQ 학습지, 혹은 과외가 고작이다. 창의력이란 새로운 것을 창조해내는 힘을 일컫는 말인데, 그것을 '가르친다'라니. '창의성'을 대하는 우리의 자세가 얼마나 걸음마 수준인지를 보여주는 부끄러운 현실이다. 필자가 대학을 다닌 것도 벌써 5년이란 세월이 꽉 찼다. 하지만 대학을 다니면서 종종 느끼는 것은 '왜 이것을 배우고 있는가' 하는 것이다. 대부분의 교수들은 책을 열어 적힌 활자를 읽고, 기껏해야 칠판에 몇 자 끄적임을 더하는 것이 전부이다. 그렇다면 몇 백만원을 훌쩍 뛰어넘는 학비를 내느니, 책을 몇 권 더 사고 남는 돈으로 자기 개발에 쓰는게 더 낫지 않은가! 게다가 요즘에는 멀티미디어 수업이 강화되면서 PPT를 하나 만들어놓...
    CategoryOpinion ByGyool Reply1 file
    Read More
  7. 16
    Jan 2009
    01:14

    뮤지컬 * 빨래

    작품성 : ★★★☆ 구성미 : ★★★★ 참신함 : ★★★☆ 총합점 : ★★★☆ Hansol WonderSpace (대학로) 2008. 7. 20. 主. pm 3:00 공연장에 들어서자 아기자기하게 예쁜 세트가 우리 시선을 사로 잡는다. 150명가량 정원의 작은 공연장에 사람들이 시나브로 들어차자, 이내 한 여자가 씩씩하게 무대로 뛰어나와 자신을 무대감독이라고 소개하며 몇가지 주의사항을 알리고 공연은 시작된다. 캔버스가 검어지고, 앰프에서 노래가 터져나온다. "서울 살이 몇핸가요! 서울 살이 몇핸가요!" 널려있는 빨래들을 배경으로 등장인물들이 각자 서울살이 경험을 늘어놓으며 '빨래'의 무대가 열리고, 게중 누구나 여주인공으로 알아 볼수있을만한 여주인공 '나영'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뮤지컬은 전개된다. 강원도 바닷가 마을에서 태어난 나영은 대학도 다니고 출세도 하고싶은 마음에 상경한지 5년. 하지만 그녀가 겪는 서울의 냉혹한 삶은 그녀의 꿈을 무너트리고 현실에, 시간에, 돈에 이끌리는대로 살아가도록 만든다. 그리고 수많은 이사를 다니는 와중에 살게 된 한 판자촌의 작은 쪽방. 이 곳에서 그녀는 옥상에서 빨래를 널다가 옆건물 옥탑방의 몽골 청년 '솔롱고'를 만난다. 음, 글쎄. 극적인 구성이나 음악, 연출은 볼만하다. 특히나 간간히 코미디적인 요소가 있어서 보는 이로하여금 긴시간을 지...
    CategoryReview : Culture ByGyool Reply4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Next
/ 18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