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 Culture

영화 * 크로싱(Crossing)

by Gyool posted Jan 16, 200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작품성 : ★★★★
화면미 : ★★★☆
참신함 : ★★★★★
총합점 : ★★★★☆ 

  누가 나오는지, 어떤 내용인지 전혀 알지 못한채 기대없이 감상한 영화 크로싱. 그저 크로싱이라는 영어 제목에 막연히 외화려나 하는 생각뿐이었던 나에게, 함경남도의 탄광으로 시작되는 영화의 첫 화면은 시작부터 낯설었다. 게다가 나에게 별 의미있게 기억되지 않던 배우 '차인표'가 석탄을 뒤집어쓰고 등장하는 이 영화. 과연 재미있을까. 과연 112분은 쉽사리 지나갈까.   하지만 이 모든 내 예상과 나쁜 선입견들은 보기좋게 필름과 함께 감기어 사라져버렸다.
  크로싱. 그것이 탈북을 의미하는 말일 줄이야. 임기초기부터 언론통제와 70년대식 반공발언을 일삼는 이명박의 임기에 이런 영화가 개봉될 줄이야. 세상에나 과연 저 모든 것이 허구가 아닐 줄이야. 저것이 철저하게-혹은 처절하게- 우리와 같은 언어를 쓰며 등을 맞대고 서있는 그들의 현실일 줄이야. 내 시야에 필름이 흐르는 동안 내 가슴은 벅차오르는 심장박동과 놀라움. 안타까움. 답답함으로 발디딜틈이 없었다.
  잔잔하지만 놀라도록 하는 힘. 눈물 흘리며 공감하게 하는 힘. 그저 마음을 풀고 연민을 갖게 하는 힘. 별다른 이유없이 책임감을 느끼게 하는 힘. 지금의 내 모든것에 대한 소중함을 강하게 깨닫도록 하는 힘. 필름에 가득 담긴 이것들은 상영 시간 내내 영사기를 통해 스크린 위로 쏟아져 내렸다. 현실성의 검증은 말을 꺼낼 필요도 없다. 영화를 만들기 위해 검증을 하기이전에 다른일로 탈북자들의 증언과 탈북관련 자료를 수집하는 와중에 제작을 계획하게 되었다는 영화 크로싱. 어쩌면, 이 영화가 당신에게 큰 감동을 주진 못할지도 모른다. 이 영화가 당신에게 큰 기쁨을 주지 못할것은 확실하다 하지만, 이 시대 대한민국의 젊은이라면 기본적인 교양으로서 무조건 감상해야할 영화라는 주장을 하기에는 별 다른 근거가 필요하지 않다. 비디오든 DVD든 어떤 경로를 통해서건 꼭 한번 보기를 강권한다. 때문에 감상문을 조잡하도록 길게 쓰지 않겠다. 보고오라. 함께 이야기하자.



  아래는 크로싱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와있는 차인표씨의 제작기간 적은 일지중 일부를 발췌한것이다.


  배고픔, 절망, 절박함, 생이별, 죽음..
 
  세상에서 인간이 겪을 수 있는 모든 고통을 총망라 한 것 같은 그들의 아픈 심정을 어떻게 표현해야 하는지... 그것은 머리로 이해되는 것이 아닌 심장으로 느껴야 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도무지 그것을 느낄 방법을 알지 못했다. 마치 시험 날이 다가오는데, 무엇을 공부해야 하는지 조차 모르는 학생처럼, 막막했다.


   ...중략...  

   “아.. 그랬구나. 그들은 이렇게 죽어갔겠구나”

  ...중략... 

  “교만함을 버려라. 겸손해라. 너를 버리고 나를 받아라.” 

  ...중략...

  그날 이후, 사흘 동안 아무것도 먹지를 못했다. 사흘째가 되자 정말 배가 고팠다. 먹고 싶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 겨우 사흘을 굶었을 뿐인데, 나는 세상에서 제일 배고픈 사람이 되어 있었다. 그리고 문득 그들과 조금 더 가까워 졌다는 생각이 들었다.


2008. 7. 18.
GyoolGoon

  • ?
    참된 사람 2009.01.16 18:06
    트랙백 걸고 가셨네요. 저보다 영화를 더 공감하며 잘 보신 것 같으셔요. 저는 사실 조금 불편했습니다. 너무 처참해서 그랬고, 너무 직접적이어서요. 혹자는 이 영화가 크게 성공하지 못한 이유가 좌파들의 방해 때문이라고 하지만, 그것은 아닌 것 같고, 영화가 지금 시대 사람들과 소통하는 법을 잘 모른 것이 아닌가 싶어요.
    저도 가끔씩 들려 글 읽고 가겠습니다. 제 블로그에 들려주시고, 좋은 글 남겨 주셔서 감사합니다.
  • ?
    .persona. 2009.01.24 02:00
    영화관에서도 어르신들은 많지만 학생들은 별로 없었죠. 살짝 아쉬운 감이 있는 영화이긴 했지만 생각을 주는 영화이지 않았나 싶네요. 분명 같은 언어를 사용하고 같은 민족임을 느끼는데 우리와는 전혀 다른 세상의 이야기만 같고... 이 영화를 보기 전에 '요덕스토리'라는 뮤지컬을 보았는데 같은 의미를 내포하는 부분이 있더라고요. 그래서 더 끌리게 되었는지도 모르지만 우린 잊지 말아야하겠죠? 그저 끌림에 본 영화에서 뭔가를 느끼셨나봐요~ 때로는 그저 '끌림'이라는 것으로 움직여지는 것도 많으니깐요 ^^
    트랙백 걸고 가셨길래 이제서야 확인하고 놀러왔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Review : Culture 영화 * 크로싱(Crossing) 작품성 : ★★★★ 화면미 : ★★★☆ 참신함 : ★★★★★ 총합점 : ★★★★☆ 누가 나오는지, 어떤 내용인지 전혀 알지 못한채 기대없이 감상한 영화 크로싱. 그저 크로싱이라는... 2 file Gyool 2009.01.16
24 Opinion 국회폭력방지법? 법은 가훈(家訓)이 아니다. 요즘 각종 매체를 통해 들려오는 정치관련 뉴스를 보고있자면, 지금의 시대가 몇 공화국 시대인지 가늠이 가지 않을 정도이다. 주요 보수 언론들이 정계 및 제계... 2 file Gyool 2009.01.15
23 Opinion 이 정부는 왜 이렇게 '부동산'에 목을 매는가 (부동산활성화 올바른 길인가) 오늘(2008. 1. 15.) 경제면의 머릿기사는 강남지역 부동산가격이 꿈틀대며 부동산 투자심리가 살아나려는 조짐이 보인다는 내용이었다. 사실 이런 이야기가 기사... 3 file Gyool 2009.01.15
22 Opinion '5만원권 발행'의 경제적 파급과 평가 오늘(2008. 1. 14) 주요 인터넷 포털과 TV는 일제히 '다음달 5만원권 유통시작'이라는 뉴스를 크게 보도했다. 고액권 발행 이슈는 어제 오늘의 이야기가 아니다.... 4 6 file Gyool 2009.01.14
21 Review : IT and 티스토리 초대장 나눠드립니다 (마감) 초대장 10장 배포합니다. 댓글로 이메일주소와 블로그 개설목적을 비밀댓글로 적어주세요. 제 블로그도 한번 구경하시고 가시구요 :) 초대장은 받은 후 1주일안... 24 Gyool 2009.01.13
20 Review : IT and internet explorer 7 사용자를 위한 팁 (브라우저 검색창 활용) ie7 (인터넷익스플로러7)을 설치해 보면 위와 같이 우측 상단(주소입력창 우측)에 검색창이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일반 사용자의 경우에 이 기능을 잘 ... 1 file Gyool 2009.01.13
19 Review : Culture 뮤지컬 * 컴퍼니 작품성 : ★★★☆ 구성미 : ★★★★ 참신함 : ★★★★ 총합점 : ★★★★ 서울 두산아트센터(DAC) 2008. 7. 3. 木. pm 8:00 웅성대는 관객들을 껴안고있던 조명이 가라앉고 순... 1 file Gyool 2009.01.13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Next
/ 18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