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02
    May 2013
    23:11

    G의 4월 독서목록 및 간결한 서평 (G's Book Review, April 2013)

    G의 4월 독서목록 및 간결한 서평 (G's Book Review, April 2013) <혼자가 편한 사람들의 관계 심리학> 데보라 잭 지음, 이수연 옮김, 2012, 한국경제신문사 '내성적인' 사람에 대해 설명한다는 이 책. 하지만 내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저자가 주장하는 '내성적인'의 정의가 너무 조작적이다. 저자 스스로가 계속해서 내성적인 사람이라 주장하는데 (그 유일한 이유는 바로 스스로가 혼자 있을 때 에너지가 충전된다는 것. 사실 그의 '주장'일 뿐이라 검증조차 힘들다.). 그건 마치 매운것을 못 먹는 사람이 '나 정도만 먹어도 사실은 매운거 잘 먹는거야'라고 우기는거랑 비슷해 보인달까. 게다가 저자가 '내성적인' 사람들의 특성을 '장점'으로 설명하면서도, 궁극적으로는 '인간관계'를 잘 가꿔야한달까, 표현을 잘해야한달까. 결국 흔한 '자기계발서'로 치닫고 있다는 점도 좀 웃기다. 도대체 저자가 주장하는 내용에는 어떤 근거가 있는가? 그저 "내가 잘 아는데, 이건 원래 그런거야" 정도밖에 안되는 책. <성숙자반> 이재철 지음, 2007, 홍성사 이재철 목사님의 신학을 집대성한 책이라 할만하다. 내용은 지루한 면이 없잖아 있지만, 신앙의 '장성한 분량'을 목적하는 기독인이라면 꼭 한번 꼼꼼히 읽어볼만한 책이다. <한국 개신교 근본주의> 배덕만 지음, 2010, 대장간 <혼자...
    Categorycolumn G ByGyool Reply0 file
    Read More
  2. 06
    Apr 2013
    23:18

    G의 1월 독서목록 및 간결한 서평 : 고흐의 재발견 외 6권 (G's Book Review, January 2013)

    G의 1월 독서목록 및 간결한 서평 (G's Book Review, January 2013) <고흐의 재발견> 빈센트 반 고흐 H. 안나 수 (엮음) 지음, 이창수 옮김, 2011, 시소커뮤니케이션즈 반고흐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꼭 한번 읽어볼만하다. 반고흐는 흔히 말년에 정신병원에 입원하면서 이상해진 정신으로 그림을 그려 유명해진 사람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반고흐가 평생을 통해 동생인 테오와 주고받은 편지들을 엮어놓은 이 책을 보고나면, 그가 얼마나 철저하게 그림을 위해 자기개발에 집중하며 살았는지를 알 수 있다. 짠하고 나타난 천재가 아닌, 열심과 노력의 결실로서의 천재 반고흐를 발견할 수 있는 책. 추천한다. <무엇을 위해 살 것인가> 윌리엄 데이먼 지음, 한혜민·정창우 옮김, 2012, 한국경제신문사 내가 쓴 책인줄 알았다. 인간발달분야 세계 3대 석학이라는 하버드대의 윌리엄데이먼 박사가 쓴 책. 내가 평소 생각하고 말하던 내용, 그리고 멘토링과 강연을 통해 하고다니는 말을 깔끔하게 깊이있게 정리해놓은 유일한 책이지 싶다. '고귀한 목적'(내 언어로 하자면 질적비전)을 가진 사람은 어떤 직업을 갖더라도 성취가 높으며, 그러한 사람은 직업적 부분이 아닌 곳에서도 성취가 뛰어나다. 그리고 종교는 그러한 '고귀한 목적'을 구체화하는데 아주 뛰어난 촉매제가 된다. ...
    Categorycolumn G ByGyool Reply0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사용자 로그인